소크라테스의 유머
GT 인생  


세계 4대 성인중의 한사람인 유명한 철학자 소크라테스의 아내는 행패가 대단히 심해서 "악처"라고 세상에 이름이 높았었다.
어느 날 그녀는 책을 읽고 있는 소크라테스에게 심한 욕설을 한참동안이나 퍼붓다가 물이 가득 찬 물통을 들고 들어와
"이 못난 영감쟁이야. 물벼락이나 한번 맞아봐라."하면서 소크라테스의 머리 위에다 물을 쏟아 부었다.
그제야 소크라테스는 책에서 눈을 떼며 털털한 웃음으로 하고 심술궂은 아내와 맞싸우지 않고 유머로써 웃어 넘겼다.

이럴때 제자들이 몰려와서 남자는 꼭 결혼을 해야 하느냐고 묻자 이렇게 설명해주었다.
"결혼은 반드시 해야지 좋은 아내를 얻으면 행복할 것이고, 나쁜 아내를 얻으면 철학자가 될테니까...
훌륭한 수부는 바다에서 사나운 파도와 싸워보아야 하는 것이고, 또 훌륭한 기수는 성질이 가장 사나운 말을 택하는 법이니, 사나운 말을 잘 달래가며 탈 수 있는 기수라면 다른 어떤 말이라도 다 잘 탈 수 있듯이 나 역시 성질 나쁜 아내를 잘 달랠 수 있다면 다른 어떤 사람이라도 훌륭하게 상대할 수가 있을 것 아니겠나?"
악처의 사나운 행동을 유머로써 웃어넘기는 철학자다운 설명이었다.
그러고 보면 소크라테스는 악처를 아내로 맞은 덕분에 철학자가 된 셈이었다.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