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련은 삶의 밑거름이다
GT 나그네  

 


[시련은 삶의 밑거름이다]

사람들은 누구나
자신에게 닥친
시련들을 피하고 싶어합니다.

왜 이런 시련이
나에게 찾아왔는지에 대한 의문보다는
당장 닥친 시련 때문에
힘겨워하고 쓰러지려 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언제나
먼 훗날이 되어서는
이렇게 말하곤 합니다.

"그 시련이
오늘의 나를 만들었습니다"라고..

우리는 늘 그런 식이지요.

시련을 당하고 있을 때는
시련의 의미를 모르지만
시간이 흐른 후에 그 시련이 준
참의미를 비로소 깨닫게 되는..

시련은 늘
그 시련을 이겨낼 수 있는 힘과 용기,
그리고 커다란 교훈과 함께 찾아오는데
우리는 종종 그 사실을
너무 늦게 깨달아 버리고 맙니다.

이제부터라도 달라져야 하지 않을까요?

먼 훗날이 되어서야 시련이
자신을 만들었다고 생각할 것이 아니라
지금 당장 이 시련이
내 삶의 밑거름이 되어줄 것이라는
믿음의 눈을 떠야 하지 않을까요?

먼 훗날이 아니라 지금 당장...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