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벅의 어머니의 지혜와 용기
GT 인생  
 
미국 여성 최초의 노벨 문학상 수상자인
펄 벅 여사는
선교사인 아버지를 따라 중국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어느 해 심한 가뭄이 들었을 때입니다.
아버지가 먼 여행으로 집을 비운 사이
마을에는 백인인 펄벅의 어머니가
신을 분노하게 만들어서
가뭄이 계속된다는 소문이 돌았습니다.
사람들의 불안은 점점 분노로 변해
어느 날 밤 사람들은
펄벅의 집으로 몰려왔습니다.


이 소식을 들은 어머니는
집안에 있는 찻잔을 모두 꺼내
차를 따르게 하고 케이크와 과일을
접시에 담게 했습니다.
그리고 대문과 집안의 모든 문을
활짝 열어 두고는
아이들과 함께 거실에 앉아 있었습니다.
마치 오늘을 준비한 것처럼
어린 펄벅에게 장난감을 가지고 놀게 하고
어머니는 바느질감을 들었습니다.


잠시 뒤 거리에서 함성이 들리더니
몽둥이를 든 사람들이
열린 대문을 통해
단숨에 거실로 몰려왔습니다.
사람들은 굳게 잠겨 있을 것이라고
여겼던 문이 열려 있자
좀 어리둥절한 얼굴로 방안을
들여다보았습니다.
그때 어머니는 "정말 잘 오셨어요.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어서 들어와서 차라도 한잔 드세요.
"하며 정중하게 차를 권했습니다.

첨부이미지
그들은 멈칫거리다가
못 이기는 척 방으로 들어와
차를 마시고
케이크를 먹었습니다.
천천히 차를 마시며
그들은 구석에서
천진난만하게 놀고 있는
아이와 어머니의 얼굴을
한참 바라보다가
그냥 돌아갔습니다.
그리고 그 날 밤
그토록 기다리던
비가 내렸습니다.
훗날 어머니는
어른이 된 펄 벅 여사에게
그 날 밤의 두려움을 들려주었습니다.
그리고는 만약 도망칠 곳이 없는
막다른 골목이 아니었다면
그런 용기가 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펄벅은 이 체험 때문에
언제나 절망 속에서
용기를 가질 수 있었다고 고백합니다.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