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들의 농담은 항상 우습다
GT 나그네  


예기는‘소인은 가난하며 그 괴로움을 이기지 못하여 나쁜 짓을 하고, 부자가 되면 교만하고 방자하게 된다.'고 이르고 있다. 공자는 논어에서 ’가난하면서 원망하지 않기 어렵지만 부유하면서 교만하지 않기는 쉽다.‘고 하였지만 말이다.
빈 수레가 요란한 소리를 내듯, 실력 없는 사람은 큰소리로 자기만이 그 일을 해낼 수 있다고 떠들다가 아무런 결과를 못 내고 만다. 짖어대는 개는 물지 않듯, 말이 많은 사람은 그의 에너지가 모두 입으로 나와 버리기 때문인지 실천력이 별로 없다.
 
하지만 무서운 실력을 갖춘 사람일수록 말이 없다.‘물어뜯는 개는 짖지 않는다.’는 말이나,‘조용히 눈만 껌벅거리는 두꺼비가 나는 파리를 잡아먹는다.’는 속담은 이를 두고 하는 말이다.
말이 많은 사람도 조심하여야 하지만 말이 전혀 없는 사람도 조심하여야 한다.‘뒷구멍으로 호박씨를 잘 까는 사람‘도 앞에서는 모두 입을 다물고 있기 때문이다.
 
한 입후보자가 선거운동을 하러 유권자집을 들렀는데 그 집 개가 맹렬히 짖어댔다. 집주인이“짖는 개는 물지 않는다는 속담이 있잖아요?  그러니 걱정말고 들어오세요.”하고 말했다. 그러자, 입후보자는“예, 그러지요.”하고 대답하면서“ 그 속담, 당신과 내가 알고 있는 것은 확실한데, 저 개도 그걸 알고 있는지 그것이 걱정되네요.”라고 말했다 한다.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