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夫婦)는
GT 나그네  


夫婦는 항상 서로 마주보는 거울과 같은 거래요.
그래서 상대방의 얼굴이 나의 또 다른 얼굴이래요.

내가 웃고 있으면 상대방도 웃고 있고요.
내가 찡그리면 상대방도 찡그린대요.
그러니 예쁜 거울 속의 나를 보려면 내가 예쁜 얼굴을 해야겠지요.

夫婦는 평행선과 같아야 한 대요. 그래야 평생 같이 갈 수 있으니까요.
조금만 각도가 좁혀져도 그것이 엇갈리어 결국 빗나가게 된대요.

부부의 道를 지키고(夫婦有別) 평생을 반려자로 살아가야한대요.

夫婦는 무촌이래요. 너무 가까워서 촌수로 헤아릴 수 없어서 그렇대요.
한 몸이니까요. 그런데 또 반대래요. 등 돌리면 남이래요. 그래서 촌수가 없대요.

이 지구상에 60억(?)이 살고 있는데 그 중의 한 사람이래요.
얼마나 소중한 이 세상에 딱 한 사람.
둘도 아니고 딱 한사람 나에게 가장 귀한 사람이래요.

夫婦는 반쪽과 반쪽의 만남이래요.
한쪽과 한쪽의 만남인 둘이 아니라. 반쪽과 반쪽의 만남 하나래요.
그러니 외눈박이 물고기와 같이 항상 같이 있어야 양쪽을 다 볼 수 있대요.

夫婦는 마음에 들었다 안 들었다하는 사이래요.
어찌 다 마음에 들겠어요. 다른 것이 너무 많은 대요.
그래도 서로의 마음에 들도록 애써야 한대요.

夫婦는 벽에 걸린 두 꽃장식과 같이,
편안하게 각자의 색채와 모양을 하고 조화롭게 걸려있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편안함과 아름다움을 선사한대요.

夫婦는 한쪽 발 묶고 같이 걷는대요.
같이 하나 둘 하나 둘하며 같이 걷는대요.
아니면 넘어지고 자빠진대요.
그래서, 夫婦는 발자국을 같이 찍어간대요.
흔적을 같이 남긴대요.
자식이라는 흔적을 이 세상에 남기고 간대요. 사랑스런 흔적을 남기고 간대요.

夫婦는 닮아간대요. 같이 늘 바라보니 닮아간대요.
그래서 결국 까만 머리가 하얗게 같이 된대요.
그래서 서로 서로 염색해 주면서 夫婦는 늘 아쉬워 한대요.
이 세상 떠날 때 혼자 남을 반쪽을 보며 아쉬워한대요.
같이 가지 못해 아쉬워한대요. 요단강 같이 건너지 못해서 아쉬워한대요.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