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낳은 기적
GT 인생  


영국 청년 길버트 베켓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가 사라센왕국의 임금에게 잡혀서 노예생활을 하게 되었다. 그런데 임금의 딸 공주가 그 길버트 베켓이란 청년과 사랑에 빠지게 되었다. 이 사실을 안 임금은 길버트 청년을 영국으로 보내 버렸다.

그러자 공주가 병들어 앓게 되었는데 아무리 유명한 의사가 다 진찰을 했으나 공주의 병을 고치지 못하였다. 마침내 공주는 그토록 사랑하고 보고 싶은 길버트를 찾아가기로 작정하고 아버지에게 편지를 남긴 후 영국으로 떠났다.
공주는 아는 영어라고는 단 두 마디뿐이었다. 즉‘런던’과‘길버트’였다.

드디어 공주는 영국 런던에 도착했지만 사람들은 공주가 하는 말 중에‘길버트’라는 말 밖에 알아들을 수 없었다. 공주는 ‘길버트’라는 이름 한 마디를 외워대며 거리를 헤매고 다니게 되었다.
이제는 런던 시내의 사람들이 그녀를 미친 사람으로 여겼으나 공주는 계속 하루도 쉼없이‘길버트’를 부르며 시내를 헤매고 다녔다.

그러던 어느 날 길버트의 하인 한 사람이 시내에 왔다가 공주를 보게 되었다.
이 하인은 그녀를 데리고 자기의 주인에게 인도했다. 마침내 공주는 그렇게도 그리워하고 사랑하던 길버트를 만나게 되었고 얼마 후에 이 두 사람은 결혼식을 올렸다.

길버트의 아내가 된 이 사라센 공주는 영국교회의 위대한 인물로서 칸타베리의 대주교를 지내고 진리를 위해 순교한 토마스 베켓의 어머니가 된 것이다.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