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본받아야 할 일
GT 인생  
비행기 안에서 일어난 일 
우리가 당연히 본받아야할 일이
 이국땅 미국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우리나라 사람도 이와 같은 좋은 분들이
  다투어 있었으면 얼마나 좋을까?
비행기에 올라타서 내 자리를 찾아
 짐을 머리  짐칸에 올려놓고 한참을 
날아가야 하는 여행이었습니다. 

"책을   갖고 오기를 잘했지.  읽다가 한숨 자야겠다.
" 비행기가 출발하기 직전, 군인들 여럿이 일렬로
 서서 복도를 걸어오더니,  주위 빈자리에 
모두들 앉았습니다. 

군인들에게 말을 걸었습니다. 
"어디로들 가시나?" 바로  근처에 앉은 군인  명에게
 물었습니다. "페타와와란 곳으로 갑니다. 
그곳에서 2주간 특수훈련을 받은 후, 
아프가니스탄 전선에 배치될 것입니다."

그리고 한 시간쯤 날랐을까, 
기내 스피커에서 점심 박스를 하나에 5불씩에 판다는
 안내 메시지가 들렸습니다.

 동쪽 해안에 도착하려면 아직 한참 남았기에, 
시간도 보낼 겸 점심 박스를 하나 사기로 맘먹었습니다.

돈을 꺼내려고 지갑을 찾는데, 근처에 앉아있던
 군인  명이 친구에게 하는 말이 들렸습니다. 
"점심 박스가 5불이라니 너무 비싸다.

 기지에 도착할 때까지그냥 참고 가야겠다." 
딴 군인도 동의하면서 점심을 안 사먹겠다고 합니다

. 주위를 돌아보니 군인들  아무도 점심 박스를
 사먹겠다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나는 비행기 뒤편으로 걸어가서 승무원 아주머니에게
 50불짜리 돈을 건네주곤 "저기 군인들에게
 모두 점심 박스를 하나씩 나누어 주세요."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녀는 내 손을 꼭 감싸 잡더니, 눈물을 글썽이며 말했습니다.
 " 아들도 이라크에 가서 싸웠습니다. 
손님께서는 내 아들에게 점심을 사주시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승무원 아주머니는 점심 박스를 열 개 집어 들고, 
군인들이 앉아있는 쪽으로 가서 점심 박스를 한개 한개
 나누어줬습니다. 그리곤  자리에 오더니

 

, "손님은 어떤  드실래요.

쇠고기, 아니면 닭고기?"
  아주머니가  이러시나, 의아하면서도, 
나는 닭고기를 먹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비행기 앞쪽으로 걸어가더니 일등칸에서
 나오는 저녁식사 쟁반을 들고  자리로 돌아왔습니다.
 "이것으로 손님께 감사의 뜻을 전합니다."

이렇게 점심을 먹고 화장실을 가려고 
비행기 뒤쪽으로 걸어갔습니다.
 어떤 남자가 저를 막았습니다.
 " 전에 하신 일을 보았습니다. 

저도 돕고 싶으니 이것을 받으시지요." 
 사람은 저에게 25불을 쥐어주었습니다. 
 
화장실에서 일을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