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손
GT 소설가  

云绕雄山,素景

  겸손(謙遜)이란 참으로 자신 있는 사람만이 갖출 수 있는 인격(人格)이다.

자신(自信)과 자부심(自負心)이 없는 사람은 열등의식(劣等意識)이나

비굴감(卑屈感)은 있을지언정 겸손한

미덕(美德)을 갖추기 어렵다.

  겸손은 자기를 투시(透視)할 줄 아는 맑은 자의식(自意識)을 가진 사람의

속에 있는 것이다.

 

  자기의 한계(限界)를 알고, 한정(限定)된 자신의

운명(運命)과 '우주의 영원무변성(永遠無變性)'과를

대비할 줄 아는 분별력(分別力)를 가진

사람만이 겸손할 수가 있다.

  또한 겸손은 생명(生命) 있는모든 것.

혹은 무생물(無生物)의 모든 것까지 애련히 여기는

 마음에서 유래(由來)하는것이며,

그들의 존재함에 대한 외경심(畏敬心) 에서 비롯하는 것이다.

자연(自然)의 모든 뜻,

 옆에 있는 사람이나 사물(事物)을 모두 스승으로 삼아

가르침을 얻고자 하는 겸허(謙虛)함을 가진 이의 삶은 경건(敬虔)하다.

경건한 삶을 사는 사람은 함부로 부화뇌동

(附和雷同:자신의 뚜렷한 소신 없이 그저 남이 하는 대로 따라가는 것)

하지 않으며,

  함부로 속단(速斷)하지 않으며 운명(運命)을 수긍(首肯)하고 인내(忍耐)하고

사랑함으로써 극복(克服)하는 이다.

  그런 사려(思慮) 깊은 삶을 사는 사람을 우리는 사랑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