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 모양의 판단
GT 나그네  



한 중년 여인이
어린 남자아이를 데리고
어느 대기업 건물 앞에 있는
정원의 벤취에 앉아 성난 표
정으로 아이를 훈계하는
중이었다.

마침 근처에서는 
노인분이 정원의 나무를
손질하고 있었다.

 

그 여인이 핸드백에서 화장지
를 꺼내더니 노인이 일하는
쪽으로 휙 던졌다. 

노인은 황당한 표정으로 여인
이 있는 쪽을 돌아 보았지만 

여인은 무슨 일이 있었냐는 듯

심드렁하게 노인을 쳐다봤다.

노인은 아무 말없이 화장지를
주워 쓰레기 바구니에 집어 넣었다.

 

잠시 후,

여인은 아이 코를 훔친  화장지
를 또 던졌고,

노인은 역시 묵묵히 화장지를
주워  쓰레기통에 버렸다.

노인이 막 관목 손질용 가위를
집어 드는 순간,

세 번째 화장지가 그의 눈 앞에
툭 떨어졌다. 

여인의 무례한 행동이 반복되는 동안

노인은 싫은 기색을 보이지 않았다.

 

그때 여인이
아이에게 나무를 손질하는 노인
을 가리키며 말하기를 이렇게 말하는 것이었다.

"너 잘 봤지? 어릴적에 열심히  
 공부하지 않으면 저 할아버지
 처럼 미래가 암울해.

 평생 저렇게 고단하게 비천한
 일을 하며 살게 되..."

 

그 말을 들은 노인은
손에 잡은 가위를 내려놓고 그
들이 있는쪽으로 다가왔다.

"부인,
 이곳은 회사 소유의 정원이라
 직원들만 들어 올 수 있습니다..."

"그거야 당연하죠.
 전 이 회사 소속 계열사의 부장이에요.

 산하 부서에서 일한다구요...."

그녀는 목에 잔뜩 힘을 준 채
 거만하게 신분증을 흔들어 보였다.

"휴대전화 좀 빌려 주시겠소?"

 

노인이 그 여자에게 부탁하자 여인은 떨떠름한

표정으로 노인에게 휴대전화를 건네 주었다. 

그 여자는 이때다 싶어서 기회
를 이용해 아들에게 한 마디 더 덧붙였다.

"저렇게 나이가 들었는데도  
 휴대전화 하나 없이 궁색하게
 사는 꼴 좀 봐라.

 저렇게 안 될려면 열심히
 공부해야해. 알았지?..."

 

휴대전화를 건네받은 노인은 통화를 끝낸 후

'고맙다'
며 휴대전화를 여자에게 돌려
주었다.

그런데 잠시 후,

한 남자가 급하게 달려와 노인
앞에 예의를 갖추었다.

노인은 그 남자에게 말했다.

 

"저 여자를
 당장 회사에서 해고시키게..."

"알겠습니다.
 지시하신대로 처리하겠습니다..."

말을 마친 노인은
아이 쪽으로 걸어가 머리를 쓰다듬으며

의미심장하게 속삭였다.

"세상을 살아 가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타인을 존중
 하는 마음이란다..."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GT 여자마음   2018.10.19 15:56:30
답변 삭제
여자는 항상 이중성을 가지고 있어요. 여자는 오직 자기새끼만 정신없이 사랑해 '어머니'라는 존귀하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하고, 오직 자기새끼 잘 되기만을 바라면서 자기새끼한테 어릴적부터 남을 이겨야 살수 있다는 양육강식의 생존전략을 골수까지 심어준답니다.
순진하고 초롱초롱 해맑은 얼굴로 태어난 어린아이가 점점 커가면서 왜 살육을 일삼는 짐승과 같이 변해갈까요? 전 세계를 통털어 가장 많이 배웠다는 일국의 대통령도 자국민을 보호한다는 핑계나 구실만 다르지 남의 나라를 침략하고 또 침략받지 않으려고 지속적인 군비경쟁을 하면서 어린이를 비롯한 자기가 아닌 타인 즉 인간살육과 도륙을 밥먹는 듯 하고 있는 것이 인간의 생리입니다. 국제질서라는 비명하에 유엔도 유엔이라는 이름으로 이런 짓을 서슴없이 하고 있는 것을 우리는 보고 있습니다. 이런 폭력성에 가장 영양력을 끼치는 것이 여자인 어머니고 그 어머니의 교육을 받고 자라는 어린 아이들입니다. 아이러니한 인간세상의 이치라 할수 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