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작(酬酌)'이란?
AD 함흥  

멀리서 벗이 찾아 왔다. 얼마나 그리웠던 친구였으랴.
두 친구가 주안상을 마주하고  술부터 권한다.

 

“이 사람아~ 먼 길을 찾아와주니 정말 고맙네. 술 한 잔 받으시게"
“반갑게 맞아주니 정말 고맙네 그동안 어떻게 지냈는가?”

이렇게 잔을 주고받는 것을 '수작(酬酌)'이라고 한다. 

왁자지껄한 고갯마루 주막집 마루에 장정 서넛이 걸터앉아 주안상을 받는다.
한잔씩 나눈 뒤 연지분 냄새를 풍기는 주모에게도 한 잔 권한다.

 

“어이! 주모도 한 잔 할랑가?”
한 놈이 주모의 엉덩이를 툭 친다.
이때 주모가 “허튼 수작(酬酌) 말고 술이나 마셔~"한다.

 

수작(酬酌)은 잔을 돌리며 술을 권 하는 것이니 '친해보자'는 것이고,
주모의 말은 ‘친한 척 마라. 너 하고 친할 생각은 없다’는 뜻이다.

 

도자기병에 술이 담기면 그 양을 가늠하기 어렵다.  '병을 이 정도 기울여 요만큼 힘을 주면...' 하며 천천히 술을 따른다.

이것이 짐작(斟酌)이다.
짐(斟)은 ‘주저하다’ ‘머뭇거리다’ 는 뜻이 있다. 따라서 짐작(斟酌)은 '미리 어림잡는 것'이다.

 

무슨 일을 할 때는 우선 속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를 생각한다.
이것이 작정(酌定)이다.
'작정(酌定)'은 원래 '따르는 술의 양을 정한다'는 뜻에서 나온 말이다.

'무작정(無酌定)' 술을 따르다 보면 잔이 넘친다. 무성의하고 상대방을 무시하는 무례한 짓이 될 수 있다.

아무리 오랜만에 찾아온 벗이라 해도 원래 술을 많이 못하는 사람이라면, 마구잡이로 술을 권할 수는 없다.

나는 가득 받고, 벗에게는 절반만 따라주거나 해야 할 것이다.

이처럼 상대방의 주량을 헤아려 술을 알맞게 따라주는 것이 '참작(參酌)'이다.

판사가 형사피고인의 여러 사정을 고려해서 형량을 정할 때 '정상 참작 (情狀 參酌)해 작량 감경(酌量減輕)한다'라는

말을 쓰는 것도 술을 따르는 것에서 유래된 것이라 하니
술 한잔에도 여러 의미가 있음을 알고 마시면 좋겠습니다.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