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사형수가 남긴 말
AD 함흥  

 

어느 사형수가 남긴 말


어느 사형수의 독백


'재산 7조원' 중국 조폭 두목 한룽그룹 회장

류한이 49세의 젊은 나이에 사형집행 직전에 눈물을 쏟으며 남긴말!


 "다시 한번 인생을 살 수 있다면

노점이나 작은 가게를 차리고 가족을 돌보면서 살고 싶다. 


내 야망으로 인해 나는 소중한 것을 볼 수 없었다."
인생은 모든게 잠깐인 것을 그리 모질게 살지 않아도 되는 것을...


"다음 생엔 착한 아들로"..어느 中 사형수의 때늦은 후회


바람의 말에 귀를 기울이며

물처럼 그냥  흐르며 살아도 되는 것을...


악을 쓰고 소리지르며 악착같이 살지 않아도 되는 것을...
말 한마디 참고, 물 한모금 먼저 건네주며,


잘난 것만 재지 말고,
못난 것도 보듬으면서 거울 속의 자신을 바라 보듯이...


서로 불쌍히 여기고, 

원망하고 미워하지 말고  용서하며 살걸 그랬어...


어느 사형수가 남긴말


세월의 흐름이 

모든게 잠깐인 "삶"을 살아간다는 것을...


흐르는 물은 늘 그자리에 있지 않다는 것을

왜 나만 모르고 살았을꼬?


낙락장송은 말고도

그저 잡목림 근처에  찔레나무 되어 살아도 좋을 것을...


근처에 도랑물 시냇물 졸졸거리는 물소리를 들으며

살아가는 그냥 소나무 한 그루가 되면 그만이었던 것을...


어느 사형수가 남긴말



무엇을 얼마나 더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그 동안 아둥 바둥 살아 왔는지 몰라...


사랑도 예쁘게 익어야 한다는 것을,

덜 익은 사랑은 쓰고 아프다는 것을...


예쁜 맘으로 기다려야 한다는 것을,

 젊은 날에 나는 왜  몰랐나 몰러...


감나무의 '홍시'처럼 내가 내 안에서

무르도록 익을 수 있으면 좋겠다.


아프더라도 겨울 감나무 가지 끝에 남아 있다가 마지막

지나는 바람이 전하는 말이라도  들었으면 좋았을 걸...
 

나는 누구인가(2) - 어느 사형수의 절규


그래도 이 사형수는 죽기전에

인생을 깨우치고 가니 그나마 다행입니다. 


구구절절이 옳은 말이지만  극단적인 상황이 오기전에는

깨우치지 못하는게 우리의 삶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LV 1 장미   2019.08.13 22:17:28
답변
글 잘읽엇습니다
한가지부탁해도될까요
한창권회장님연락처
부탁드립니다
제연락처남김니다
01083720533
김지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