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주구검(刻舟求劍)
AD 함흥  





각주구검(刻舟求劍)

뱃전에 표시를 해두었다가 칼을 건지려 한다.
시대의 변화에 올바로 대처하지 못하는 고지식하고 융통성 없는 어리석은 행동을 뜻함.

전국시대, 초나라 사람이 칼을 품은 채 나룻배를 타고 양자강을 건너가다가 그 칼을 물에
빠뜨리고 말았다. 그는 칼을 건져 올릴 자신이 있다고 큰소리쳤다. 작은 칼을 꺼내 뱃전에
표시를 해두었다. 이윽고 배가 나루터에 닿자 뱃전의 표시 아래 방향으로 물속에
뛰어들어 칼을 건져내려고 했다.


변화에 따라가지 못하는 의식. 그래서 간혹 '꼰대'라는 소리를 듣지는 않는지요.
시대를 탓하기보다는, 생각도 조금 달라져야 하지요.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