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에게 살해당하지 않기 위한 47가지 비책
AD 함흥  

 

 

의사에게 살해당하지 않기 위한

 

 47가지 비책

 


 

일본의 癌專門醫 近藤 誠(곤도 마코토)의 

 

충고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1. 환자는 병원의 "돈줄"이 아니다.
의료도 비즈니스이며, 그것이 의사의 생계 수단임을 알아야 합니다.

2. 병원에 자주 가는 사람일수록 빨리 죽는다.
미국 의료보험 가입자 5만명을 대상으로 장시간에걸쳐 조사한 결과 

병원에 대해  좋은 느낌을 가지고  만족도가 가장 높은 그룹이  병원을 불신하며

 별로 좋아하지 않는 즉, 병원에 대한 만족도가 가장 낮은 그룹에 비해 

사망률이 26% 높게 나온 결과가 있습니다.

초기에 암은 수술이나 항암제로도 치료된다고 굳게 믿었던 곤도 마코토는

  40여년간의 의사로서  수많은 환자를 지켜보면서  장기를 절제해도 암은 낫지 않고, 

항암제는 고통을 줄 뿐이라 말하고 있으며, 의료 행위에 대해서만큼은

  믿지 말고  합리적으로 생각하는 것이  매주 중요하다 말합니다.

3. 노화 현상을 질병으로 봐서는 안된다.
나이가 들면 혈관은 탄력이 떨어지고 딱딱해지기 때문에 혈압이 조금 높아야 

혈액이 우리 몸 구석 구석까지 잘 흘러갑니다.

(물론 너무 높으면 안되지만... 정상 수치보다 높아지는게 당연한거죠)
콜레스테롤은  세포를 튼튼하게 해주기 때문에  굳이  줄이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물론 콜레스테롤도 너무 높으면 안됩니다.)

4. 혈압 130 은 위험 수치가 아니다.
1998년 일본 후생성에서 조사한 혈압 기준치는 160 이었습니다.
그런데 2000년에는 이유도 없이 기준치가 140 으로 떨어졌습니다.
급기야 2008년에는 기준치 130으로 낮추었습니다.


우리 몸은  나이를 먹을수록  협압을 높이려고 하는데,  

그 이유가 뇌나 손과 발 구석구석 혈액을 잘 전달하기 위해서

 몸 스스로 그렇게 변화하는 것입니다.

핀란드의 한 연구 결과에서는 최고혈압이 180 이상 나온 80세 이상 노인분들의 

생존률이 가장 높았고, 140 이하인 사람들의 생존율이 낮았다고 합니다.

결과적으로 의학계가 기준치를 낮추면 제약 업계가 돈을 긁어모은 꼴입니다. 

혈압 강하제 제약사만 배가 불린 꼴이죠.

5. 혈당치를 약으로 낮추면 부작용만 커진다.
약으로 혈당치를 낮출 경우 약의 부작용이 나타날 있습니다.

혈당치를 떨어뜨리기 위해서는 걷기, 자전거, 수영, 스트레칭 등의 

유산소 운동이 효과적입니다. 

일단 부지런히 걷기부터 시작해보세요.

6. 콜레스테롤 약으로는 병을 예방할 수 없다.
콜레스테롤 기준치를 되도록 낮춰서  약의  판매량을 늘리려는 

 제약 업계의 술수임을 생각하셔야 됩니다 .

저도 약간은 의아한 말을 곤도 마코토 박사가 하는데....

고혈압, 고콜레스테롤혈증, 당뇨병 같은 병은 대부분 치료할 필요가 없거나, 

병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편이 좋다고 말합니다.

7. 암 오진이 사람 잡는다.
암 초기 진단 오진율이 12% 라고 합니다.
또한 암에는 전이가 되지 않는 "유사 암"도 많다고 하네요.

8. 암 조기 발견은 행운이 아니다.
전체적인 통계를 보면 실제 암 사망률이 전혀 줄고 있지 않고 있습니다.

(검진을 해도, 검진을 하지 않아도 사망률을 같습니다.)

암 검진을 받으면 불필요한 치료를 받고 수술 후유증이나 항암제 부작용, 

정신적인 스트레스 등으로 빨리 죽는 사람이 많아졌다고 합니다.

9. 암 수술하면 사망률이 높아진다.
1980년대 배가 아파서 병원에 가면 대부분 맹장 수술을 받는 경우가 허다했습니다. 

현재 중국이라는 나라에서는 감기에 걸려서 병원에 가면

 이런저런 주사 바늘이 꽂히게 됩니다.

다짜고짜 메스부터 들이대는 백의의 신사들..... 

나을 가망이 없는데도  하는 수술,  다른 치료법이  

명백히 효과적인데도 하는 수술, 수술 자체로 인해

 환자의 수명이 단축되고 마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되고 있습니다.
암 수술의 문제점 중 다른 하나는....

암은 절제하더라도 수술 후의 장애로 사망할 위험이 매우 높다는 것입니다.
유방암의  "할스테드 수술(유방을 포함해  주변 가슴근육과  림프절까지 절제하는 수술)"의

 경우 치료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해서 서양에서는 30년도 전에 폐기되었었었는데,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일본에서 많이 시술된 수술이었습니다.

10. 한 번의 CT 촬영으로도 발암 위험이 있다.
뢴트겐 검사나 CT 검사 등에 의한 "의료 피폭"으로 인해 

세포 속의 DNA는 무조건 손상되고 있습니다.
일본에서 행해지는 CT 촬영의 80~90%는 굳이 할 필요가 없는 것입니다.
(국내도 마찬가지겠죠.... 일단 고가의 장비다보니 

열심히 찍어대서 투자비 뽑아내는 개수작이죠)

11. 의사를 믿을수록 심장병에 걸릴 확률이 높다.
증상이 없는데도 고혈압이나 고콜레스테롤 등을 약으로 낮추면....
수치는 개선되어도 심장에는 좋지 않습니다.



★ 병을 고치려고 싸우지마라. ★


12. 3종류 이상의 약을 한꺼번에 먹지 마라
인위적으로 만든 모든 약에는 부작용의 위험이 없을 수 없습니다.

13. 감기에 걸렸을 때 항생제를 먹지 마라.
 가장 빨리 감기 낫는 방법은 몸을 따뜻하게 하고, 느긋하게 쉬는 것입니다.
독감인 경우에도 유럽에서는 약을 처방하지 않고 

"일주일 동안 집에서 안정하라."고 하는

 의사가 많다고 하네요. 항생제는 바이러스에 효과가 없다 합니다.

14. 항암 치료가 시한부 인생을 만든다.
폐암 4기에 이미 온몸에 암이 전이된 상태의 경우 항암제 치료를 받으면 

6개월 이내에 50%가 죽게되며, 3년 동안 생존할 경우가 10% 입니다.

전이가 되었어도 암에 의한 자각 증상이 없으면 당장 죽지 않습니다.
바로 죽는 경우는 항암제 치료나 수술을 받았을 때 뿐입니다.
(무섭네요... 예전 드라마에서 암에 대한 치료는 

항암제 치료가 대부분으로 비춰졌었는데...) 

암의 성장 속도가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의사들이

 말한 시한이 틀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15. 암은 건드리지 말고 방치하는 편이 낫다.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