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년놈들이 하는 짓 보이소! 부메랑이 뭔지 알게 될 날이 얼마남지 않아....
AD 함흥  

김여정과 북한영감, 정은과 설주.jpg

김여정4.jpg

※개보다 못한 놈,
   개보다 못한 자식!

얼마 전 미국의
한 노인이 자기가
기르던 강아지에게우리돈으로 1,560억을 유산으로 물려주었습니다.

그리고 강아지를 돌보라고 부탁한 사육사에게는 1년에
5만불 씩, 5천만원의
연봉을 주겠다고 유언했습니다

개가 죽고 난후에는 개의 유산 1,560억원
중 남은 돈을 동물보호소에 기증하도록 유언을 했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외동 아들에게는  100 만불 만을 유산으로 주라고 유언하고 서거했습니다.

100만 불은 우리 돈으로 10억입니다.

그러자 아들은 너무나 忿을 못 참으면서
‘도대체 어떻게 내가  개보다 못합니까?
개에게는 1,560억을주고 나에게는 10억을 주다니  이게  말이 됩니까?
판사님, 억울합니다. 바로잡아 주세요.’
라며 변호사를 사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그 젊은이에게  판사가 묻습니다.

“젊은이, 1년에 몇 번이나 아버지를 찾아뵈었는가?”
 “…….”

“돌아가시기 전
아버지가 즐겨 드신 음식 아는가?”
“…….”

“전화는 얼마 만에 한 번씩 했는가?”

대답을 못합니다.

입이 있어도
할 말이 없습니다.

“아버님 생신은 언제인가?”
“…….”
아버지 생신날자도 모르는 아들은 할말이 없습니다.

그때 판사가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에 찍어 놓은 비디오를 틉니다.

“내 재산 1,560억을 내 사랑하는 개에게 물려주고 사육사에게는 매년 5천만 원씩을 주고, 내 아들에겐100만불 만을 유산으로
물려줍니다

혹 아들이 이에 대해 불평을 하거든 아들에게는 1불만을 물려주세요.”

그리고 판사가

“자네에게는 1불을 상속하네.”
라고 판결을 내렸습니다.

이 이야기는 실화입니다.

얼마나 부모의
가슴에 한이 맺히게 하고 부모를 섭섭하게 했으면 부모가
재산을 개에게
다 물려주고
“아들이 원망하면
1불만 주라.”
라고 했겠습니까?

우리가 대접받는 자녀가 되는 길은 부모님의 기쁨이 되어야 합니다.
Sent from my iPhone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GT 투게더   2020.06.23 16:39:47
답변 삭제
내용이 사실과 다르게 각색되었습니다.
실화라고 이야기를 하시려면 최소한 기사를 검색해보셔야지요.
하나의 사실에 자기 입맛대로 이야기를 붙여 마치 모두 진실인양 이야기 하시면 안되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