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필유린'
AD 함흥  

뚱보모델1-1.jpg

임산부14-3.jpg

'덕필유린'

조선 철종때 경상도 상주 땅에 서씨 성을 가진 농부가 살았는데,  사람들은 그를 그냥 '서선달'이라고 불렀습니다 ~

원래 선달이란 과거 시험에 급제는 했으나 아직 벼슬을 받지 못한 사람을 이르는 말이지만, 이 사람은 무슨 급제와는 관련이 없었고 그냥 사람이  심성이 착하고 무던해서 사람들이 그를 그렇게 불렀다고 합니다 ~

서선달은 남의 땅을 빌려 겨우 입에 풀칠을 하며 근근히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해 인가는 봄이 왔어도 그해 농사를 지을 비용이 없을 정도로 곤궁 하였습니다~

생각다 못한 그는 부산 쌀가게에서 장부를 담당하며 근근이 살아가는 큰 아들을 찾아갔습니다~

효자 아들은 주인께 통사정을 하여 6개월치 월급을 가불받아 아버지께 드렸습니다 ~

서선달은 500리 길을 걸어 집으로 돌아가는데 어느 고개를 넘던 중 그만  돈을 흘려 잃어버리고 말았습니다 ~

이때 반대쪽에서 고개를 넘어오던 한 양반이 이 돈꾸러미를 발견했는데 세어보니 한 백냥쯤 되는 큰돈 이었습니다~

한편 서선달은 30리는 더 가서야 돈을 잃어버린 것을 알았는데 전 재산을 잃어버렸으니 눈앞이 깜깜했습니다~

그런데 다행이 돈을 발견한 사람이 착한 사람이었습니다~

횡재라고 좋아하는 하인에게 일러 말합니다~

''잃은 사람은 반드시 찾아온다~
목숨같이 귀한 돈을 잃은 그 사람은 얼마나 속이 탈꼬 !!"~

그 노인은 가던 길을 멈추고 몇 시간이고 돈 주인이 나타나기를 기다렸습니다 ~

과연 한참 후 서선달이 얼굴이 훍빛이 되어 나타났습니다~

주운돈을 서선달에게 돌려주자 서선달은 "어른께서 제 목숨을 살려 주셨습니다" 하며 돈을 찿아준 은혜를 갚겠다며 사례를 하려 하는데~

그 사람은 "은혜랄게 뭐가 있소 당연한  일인데" 하고는 펄쩍뛰며 사양을 했습니다~

그는 주운 돈 100 냥을  서선달에게  전달을 해 준뒤 가던 길을 갔습니다 ~

서선달도 다시 집을 향해 갔고 이윽고 어느 강가에 이르렀습니다~

그때 마침 한 소년이 물에 빠졌는데 구경꾼은 많아도 누구 하나 뛰어들어 구해 줄 생각을 못하고 있었습니다 ~

그때 서선달이 외쳤습니다~

"누구든지 저소년을 구해내면 백냥을 주겠소" ~

그러자 어느 장정이 뛰어들어 소년을 살려 냈습니다 ~

죽다 살아난 도령이 선달에게 말하기를


"정말 고맙습니다 ~

어른이 아니었으면 저는 수중고혼이 되었을 것입니다~

저희 집은 안동에서 제일 큰 부자인데 함께 가시면 백냥을 갚아드리겠습니다"~~

서선달은 무슨 사례를  받고자  한일은 아니었으나 자기의 사정도 있는지라 같이 안동까지 가게 되었습니다~

안동의 총각집은 과연 고래등 같은 부자집 이었습니다 ~

그때 소년의 부친이 득달같이 달려왔습니다~

그런데 그 부친이란 사람은 다름 아닌
서선달의 돈을 찾아준 바로 그 노인 이었습니다~

"온 재산을 털어 제 아들을 구해 주시다니 당신은 진정 의인이요 정말 고맙소이다"~~

"아닙니다 댁의 아드님은 어르신께서 살려내신 것입니다 ~

제가 돈을 잃었다면 무슨수로 살렸겠습니까?"~~

"겸손의 말씀 이십니다 ~
7대독자 외아들을 살려주신 은혜 백골이 되어도 잊지 않겠습니다"~~

안동 권 부자는 눈물을 흘리며 아들을 살려준 보답으로 돈 천냥을 나귀에 실어
서선달에게 주었습니다 ~

그리고 나중에 다시 서선달이 사는 상주 고을을 찾아와 백섬지기 전답까지 사주고 돌아갔습니다 ~

이 일은 후에 조정에까지 알려져 안동과 상주 두 고을이 모두 조정으로부터 후한 상을 받았다고 합니다 ~

참 착하게 살기가 힘든 시대입니다~

착한 것이 오히려 바보처럼 여겨지는 안타까운 시대입니다~

하지만 덕필유린입니다~

덕이 있고 심성이 착한 사람은 반드시 주위에 돕는 손길이 있습니다~

착하고 양심적으로 사는것이 바보같아 보이지만 사람답게 행복하게 사는 지름길 임을 명심하는 우리들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

온 우주에 가득한 하나님의 사랑으로 사랑합니다♡♡♡♡♡♡♡                 
Sent from my iPhone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