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손이 없는 소금 장수
AD 함흥  


남자섹스원본2.jpg



해마다 명절이 되면, 충남 서산 일대에 사는 독거노인들 집 수십 채 앞에는

 

맑은 천일염 30킬로짜리 포대가 놓여 있곤 했다. 13년째다.

 

아무도 누군지 몰랐다...

지난해에 ‘범인’이 잡혔다.


“나 혼자 여러 해 동안 소금을 나르다 보니 힘이 들어서...”


이제는 읍사무소에 맡기겠다고 소금을 트럭에 싣고 그가 자수한 것이다.


강경환(56)씨 충남서산 대산읍 영탑리에서 '부성염전' 이라는 소금밭을

 

일구어 가는 소금장수다.

 

그런데 보니 그는 두 손이 없는 장애인이었다.

 

어떻게 두손이 없는데 염전을 일구다니...또 서류를 살펴보니

 

그는 7년 전까지 그 자신이 기초생활수급자였던 가난한 사람이 아닌가?

 

자기 앞가림하기도 바쁜 사내가 어찌 남을 돕는다고.?


소금장수 강경환은 사건이 발생한 연월일시를 또렷하게 기억한다.

 
1972년 12월 24일 오전 9시 40분.. 1959년생인 강경환이 초등학교

 

마지막 겨울방학을 맞은 6학년 나이는 13세였다.

 
서산 벌말에 살던 강경환은 해변에서 안티푸라민 통을 닮은 깡통을 발견했다.

 
나비처럼 생긴 철사가 있길래 그걸 떼내 가지고 놀겠다는 생각에

 

돌로 깡통을 두드려댔다.

그 순간 앞이 번쩍하더니 참혹한 현실이 펼쳐졌다.

 

안티푸라민이 아니라 전쟁 때 묻어놓은 대인지뢰, 속칭 발목지뢰였다.

폭발음에 놀란 마을 사람들이 집으로 달려와 경환을 업고 병원으로 갔다.

 
사흘 뒤 깨어나 보니 손목 아래 두 손이 사라지고 없었다.

노래 잘해서 가수가 꿈이었던 경환 소년의 인생이 엉망진창이 된 것은

 

피를 너무 흘려서 죽었다고 생각했던 소년이 살아났다.


하지만 남 보기 부끄러워서 중학교도 가지 않았다.

 

그 뒤로 3년 동안 경환은 집 밖으로 나가지 않고 어머니가 밥 먹여주고,

 

소변 뉘어주며 살았다고 했다.


소년은 고등학교 갈 나이가 되도록 그렇게 살았다.


인생을 포기하기 위해 죽음의 문턱에서 서성거렸다.


“어느 날 외할머니께서 돌아가셨어요. 어머니가 친정에 가셨는데,

 

오시질 않는 겁니다.

 

배는 고프지… 결국 안간힘을 써서 내가 수저질을 해서 밥을 먹었어요.”

 
3년 만이었다. 석달 동안 숟가락질 연습해서 그 뒤로 스스로 밥을 먹었다.

 

스스로 밥을 먹고 스스로 혁대를 차게 되었다고 해서

 

인생이 완전히 바뀐 건 아니었다.

“모든게 귀찮아서 농약먹고 죽으려고했다." '17살 때부터 주막으로 출퇴근했다'

 

고 말했다. "주막에서 아침 10시에 출근해서 밤 12시에 퇴근했어요.

 

주막에 친구들이 많이 있으니까 술로 살았죠.”

 

어느 날 아침, 유인물이 하나 왔길래 무심코 버리다가 우연히 눈에 띤것이

 

“정근자씨라고, 팔 둘이랑 다리 하나가 없는 사람이

 

교회에서 강의를 한다는 거예요. 그래서 가서 들었죠."


강의를 듣고 "야, 저런 사람도 사는데,

 

나는 그 반도 아닌데, 나같은 사람이 못 살라는 법 없지 않나...”

그는 편지를 썼다. “나도 당신처럼 잘 살 수 있나요.”

 
답장이 왔다.


" 나처럼 당신도 잘 살 수 있다고...."


아주아주 훗날이 된 지금 그는 이렇게 말한다.


“손이 있었다면 그 손으로 나쁜 짓을 하고 살았을 거 같다."


"손이 없는 대신에 진정한 사랑을 알게 되고 마음의 변화를 갖게 되고

 

새롭게 살게 되었다.” 고 말한다.



대한민국에서 장애인으로 산다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길을 걷는 것이다.

 
그러나 그는 훌륭하게 그 방법을 찾아냈다. 술을 끊고 일을 하기 시작한 것이다.

 

삽질을 익히고, 오른쪽 손목에 낫을 테이프로 감고서 낫질을 하며

 

지독하게 가난한 집이였기에 아버지 농사일을 도왔다.



1994년, 아버지 친구가 그에게 물었다. "너 염전 할 수 있겠냐!?"

 
이미 그는 1987년 교회에서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결혼한 가장이었다.


피눈물 나는 삶이 시작됐다. 농사짓는 삽보다 훨씬 무겁고 큰 삽을

 

손 몽둥이로 놀리는 방법을 익히면서 시작했다.


장애인이지만 정상인만큼 일하기 위해 밤 9시까지 염전에 물을대고,

 

 새벽까지 소금을 펐다. 하루 2시간 밖에 잠을 자지 못했지만

 

희망을 가지고 보람으로 일을 했다.

 
'노력도 노력이지만, 인내라는게 그리 중요하다는 걸 깨달았다.'

 

1996년 그 와중에 그의 머리속에 남을 돕겠다는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손을 잃은 대신에 얻게된 사랑을 어려운 이웃들에게

 

그 사랑을 실천하는 방법이라 고 생각했다.


“소금 한 포대가 1만원 가량 하는데, 여기에서 포대당 1,000원씩을 떼서 모았죠. "


"그걸로 소금을 저보다 불행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는 겁니다.”


한 해도 빠지지 않고 올해까지 14년째다.


염전에서 일하는 보통 사람들은 한달 월급 받고선 고된 일 마다하고 힘들어서

 

모두가 도망가 버릴 정도로 염전에서 일하는 것이 몹시 고되고 힘든 일이다.


그는 매년 아산의 한 복지단체를 통해 소록도에 김장용 소금을 30포대씩

 

보내는 것도 빠트리지 않는다.



강경환 그는 말했다.

 

“조금만 따뜻한 마음을 나누려면 되는 겁디다."


"소금 한 포대 팔아서 1,000원 떼면, 5,000포대면 500만원이잖아요.

 

 하나를 주면 그게 두 개가 되어서 돌아오고, 그 두 개를 나누면

 

게 또 네 개가 되어서 또 나눠져요. 연결에 연결되는 것이지요."


그게 강경환씨, 그가 사는 원리다.

그 나눔과 연결의 원리에 충실한 결과,

 

2001년 그는 기초생활 수급자 꼬리표를 뗐다.



피눈물로 작지만 아파트도 하나 마련했다.

 

그리고 그는 곧바로 시청으로 가서 자발적으로 기초생활수급자 신분을 포기했다.

 

수급자 수당 30만원이 날아갔다.

장애인 수당도 포기했다. 6만원이 또 날아갔다.

“나는 살 수 있는 길이 어느 정도 닦아졌으니까,

 

나보다 더 어려운 사람 주라” 며  거져받는 혜택을 포기했다.

 

하지만 여전히 그는 어렵다. 염전도 남의 염전을 소작하고 있고,

 

여고생인 둘째딸 학비도 여전히 버겁긴 하다.

그렇지만 손을 내밀라고,

 

몹시 힘들어하는 이들에게 보이지 않는 사랑의 손을 내밀라고 말한다.

 

작년에는 ‘밀알’이라는 자선단체를 만들었다.


혼자서 하기에는 버거운 일이다. 그

 

래서 마음 맞는 사람들을 모아서 불우한 사람들을 더 도우려고 작정한 것이다.


“한 30억원 정도 모았으면 좋겠는데...

 

그러면 마음놓고 남 도울 수 있잖아요.


지금은 형편이 이래서 마음껏 돕고 싶어도 어렵고….”


오늘도 부부가 소금밭에 나가서 소금을 거두는데,

 

손 없는 남편이 능숙하고 진지한 몸짓으로 소금을 모으면,

 

아내는 얌전하게 삽으로 밀대에 소금을 담고, 남편이 그 밀대를

 

‘손몽둥이’로 밀어 소금창고로 가져가는 것이다.



그 모습은 실로 장엄(莊嚴)하기 까지 하다. 그

 

리고.두손을 잃고 얻은 너무나도 '아름다운 사랑하는 마음'

 

"이 글을 쓰는 제자신(인생)을 뒤돌아보니 너무나 부끄럽기 짝이 없다.

 

세상은 깨달음과 뉘우침 때문에 희망이 보이고 반성할수 있어서 인간이다."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