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불립 ~~
AD 함흥  
할미체어원본1-2-1.jpg

             

    ♣ 무신불립(無信不立) ♣

     

    무신불립(無信不立) 이란 고사성어(故事成語)가 있어요 없을 무(無), 믿을 신(信), 아닐 불(不), 설 립(立)자를 쓰지요 이는 "믿음이 없으면 설수가 없다"는 뜻인데"믿음이 없으면 살아갈수 없다"는 의미이지요 이는 논어(論語) 안연편(顔淵篇)에 있는 말로서 공자의 제자인 子貢(자공)이 정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이냐고 물었을때 공자는 족식(足食), 족병(足兵), 민신(民信)이라 답하였지요 즉 안보와 경제 그리고 신뢰가 중요한 것이라고 답한 것이지요 그런데 여기서 한가지를 버려야 한다면 먼저 족병(足兵)이라 했고 다음은 족식(足食), 최후까지 지켜야 하는 것은
    민신(民信)이라 했어요 다시말해 공자의 제자였던 자공(子貢)이 공자에게
    정치에 대하여 묻는 장면이 나오지요“나라를 다스리는데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입니까?” 하고 물으니 공자는 정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세 가지라고 답하였어요“첫째는 먹는것, 즉 경제다(足食) 둘째는 자위력, 즉 군대이며(足兵) 셋째는 백성들의 신뢰다(民信之)“ 공자가 말하는
    경제, 국방, 사회적 신뢰는 요즘 정치에서도 빠질수 없는 조건이지요 자공(子貢)이 다시 물었지요“이 세가지 중에서 부득이 하나를 뺀다면 어느것을
    먼저 빼야 합니까?” (子貢曰 必不得己而去 於斯三者 何先) 공자는 군대를 먼저 빼라고 했어요(去兵) 또 자공이 다시 물었지요“또 하나를 부득이 뺀다면 어떤 것을 먼저 빼야 합니까?”
    (必不得己而去 於斯二者 何先) 공자는 경제를 빼라고 하였지요(去食) 그리고 그 이유를 이렇게 설명하였어요 남은것은 민신(民信) 즉 신뢰(信賴)인데“옛날부터 사람은 어떤 방식으로든 죽어 왔다. 그러나 백성들의 신뢰가 없으면 국가와
    조직의 존립은 불가능한 것이다.“ 인류 역사는 어떤 경우에도 결국 죽음으로 이어져 왔지요 배가 고파서 죽고, 전쟁 때문에 죽고, 자연재해가 일어나서 죽는 것은 인류가 어쩔수 없이 당면한 문제였지요 그러나 한 국가와 조직이 마지막까지 존립할수
    있었던 것은 바로 신뢰(信賴) 때문이었어요 크든 작든 회사나 단체도 마찬가지 이지요 리더에 대한 조직원들의 신뢰는 마지막까지
    그 조직이 존립할수 있는 기반이 되는 것이지요 그래서 신뢰(信賴)는 조직의 생존을 위해서
    마지막까지 지켜야 할 덕목이지요 회사는 고객의 신뢰, 직원의 신뢰, 사회의 신뢰,
    주주의 신뢰, 협력업체의 신뢰가 있어야 하며 어느 한곳이라도 신뢰가 무너지면 존립기반이 흔들리는 것이지요 그래서 한 조직이 살아가기 위해서는 믿음이 가장 중요하다 했어요 그러나 믿음 즉 신뢰(信賴)는 어디까지나 법을 바탕으로 해야 하지요 법은 밝은사회를 만들기 위해 그 공동체 구성원들끼리
    머리를 맞대고 만든 것이지요 법은 구성원끼리의 신뢰와 대인 관계에서의 신뢰가
    있어야 하고 신용이 있어야 하지요 법을 집행함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평등(平等)이지요 내편은 가볍게 적용하고 네편은 무겁게 적용하면 신뢰가 무너지지요 어느 한 군데라도 부실하면 조직이 삐걱거리고 종래에는
    와해(瓦解)되고 마는 것이지요 공정한 재판, 공정한 집행만이
    법치주의(法治主義)를 실현할수 있는 것이며 이를 어기면 신뢰가 무너지고 조직또한 붕괴(崩壞) 될수밖에 없어요 그래서 인간관계나 작은 조직도 법을
    바탕으로 이루어져야만 하는 것이지요 더구나 국가는 말할 필요도 없지요 그런데 요즘 어떠한가요? 검찰개혁을 외치면서 공수처법을 들고 나왔어요 공수처법은 입법부, 행정부, 사법부를 총 망라하여 수사하겠다는 삼권분립을 묵살하는 초법적 발상이지요 이런법은 공산주의 국가 중국, 러시아, 북한 밖에 없는 법이지요 그러므로 공수처법은 엄연한 헌법위반이지요 이제는 법률도 모자라 헌법까지 유린하려고 하고 있어요 물론 막강한 힘을 가지고 있는 검찰은 개혁해야 하지요 그러나 그동안 어떠했나요? 적폐청산을 앞세우며 무소불위의 검찰을 내세워
    무차별적으로 법치과 인권을 유린하지 않았나요? 이제와서 검찰이 검찰독립을 부르짖자 검찰개혁을 들고 나왔지요 왜 그 동안 검찰개혁을 하지 못했나요? 권력기관의 개혁은 집권초기에 하지 못하면 못한다는것을 몰랐나요? 그 동안 '고문기술자'처럼 '법률 기술자'들을 내세워 "직권남용"이라는 죄목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단죄했나요? 법을 집행함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평등(平等)이지요 법 위에 떼 법이 성행하고 내편은 가볍게 네편은
    무겁게 적용하면 신뢰는 무너질수밖에 없어요 이 정권 들어서 만들어진 신조어 "내로남불"이 무엇인가요?"내가 하면 로멘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내로남불 이것이 바로 염치(廉恥)가 땅에 떨어졌다는 이야기이고 염치(廉恥)가 없으면 신뢰(信賴)는 무너질수밖에 없는 것이지요 비핵화를 부르짖으며 평화를 내세웠던 안보는 핵보유국으로 우뚝선 북한때문에 더욱 위태롭게 되었고 경제는 OECD국가중 최하위로서 2%대의
    성장도 불가능하게 되어 버렸지요 이는 IMF때 보다도 더 심각한 침체요 불황이지요 거기다가 조국사태를 넘기면서 이 정권의 핵심부 사람들의 거짖과 위선 그리고 이념(理念)이 어떤것인가를 분명히 알수 있었지요 나라가 무너질때는 제일먼저 국방이 흔들리고 두번째는 경제가 무너지고 세번째는 신뢰(信賴)를 잃게 되지요 개인은 "돈을 잃으면 조금 잃는 것이요,
    명예를 잃으면 많이 잃은 것이며 건강을 잃으면 모든것을 다 잃는 것"이라 했지요 국가도 안보와 경제를 잃고 신뢰마저 잃으면
    모든것을 다 잃는다고 말하고 있어요 그래서 무신불립(無信不立)이라는 고사 성어가 논어(論語)에 실려 일찍부터 인구(人口)에
    회자(膾炙)되고 있는 것인지도 몰라요 민무신불립(民無信不立)"백성들의 신뢰가 없다면 국가는 존립이 불가능하다"는 뜻이지요 위정자들은 깊이 새겨들을 고사성어 이지요
    -* 언제나 변함없는 일송처사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