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드시 탐독 권합니다!!!!
AD 함흥  
뚱보완성원본1-1-4.jpg

반드시 탐독 권합니다!!!!      

     

  


"아무 자취도 남기지 않는 발걸음으로 걸어가라.
닥치는 모든 일에 대해 어느 것 하나라도 마다하지
않고 긍정하는 대장부(大丈夫)가 되어라.

무엇을 구(求)한다,
버린다 하는 마음이 아니라, 오는 인연 막지 않고
가는 인연 붙잡지 않는 대수용(大收容)의 대장부가 되어라.
일체(一切)의 경계에 물들거나 
집착하지 않는

대장부가 되어라. 놓아버린 자는 살고 붙든자는 죽는다,
놓으면 자유요 집착함은 노예다.

 


왜 노예로 살려는가..?
살아가면서 때로는 일이 잘 풀리지 않을 때도 있고

설상가상(雪上加霜)인 경우도 있다. 그런다고

흔들린다면 끝내는 자유인이 될수 없다.
이 세상에 빈손으로 와서 빈손으로

가는데 무엇에 집착할 것인가..?


짐을 내려놓고 쉬어라, 쉼이 곧 수행(修行)이요,
대장부 다운 삶이 아니다.
짐을 내려놓지 않고서는 수고로움을 면할수 없다.
먼 길을 가기도 어렵고 홀가분하게 나아가기도 어렵다.

자유를 맛 볼 수도 없다.
쉼은 곧 삶의 활력소(活力素)이다.

 


쉼을 통해 우리는 삶의 에너지를 충전(充塡)한다.
쉼이 없는 삶이란 불가능할 뿐더러

비정상적(非正常的)이다.
비정상적인 것은 지속(持續)될수 없다.
아무리 붙잡고 애를 써도 쉬지 않고서
등짐을 진채로는 살수 없다.

 


거문고 줄을 늘 팽팽한 상태로 조여 놓으면
마침내는 늘어져서 제 소리를 잃게 되듯이 쉼을

거부한 삶도 마침내는 실패(失敗)로 끝나게 된다.
쉼은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이다.
그것은 삶의 정지가 아니라 삶의 훌륭한 일부분이다.
쉼이 없는 삶을 가정(假定)해 보라.
그것은 삶이 아니라 고역(苦役)일 뿐이다.

 


아무리 아름다운 선율(旋律)이라도
거기서 쉼표를 없애버린다면 그건
소음(騷音)에 불과하게 된다.
따라서 쉼은그 자체가 멜로디의
한 부분이지 별개(別個)의 것이 아니다.

 


저 그릇을 보라,

그릇은 가운데 빈 공간(空間)이 있음으로써
그릇이 되는 것이지 그렇지 않다면

단지 덩어리에 불과하다.
우리가 지친 몸을 쉬는 방(房)도
빈 공간을 이용하는 것이지 벽을 이용하는게 아니다.
고로 텅 빈 것은 쓸모없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더욱 유용한 것임을 알수 있다.
삶의 빈 공간 역시 그러하다.
그래서 쉼은 더욱 소중하다.

 


붙잡고 있으면 짐 진 자요,

내려놓으면 해방된 사람이다.


내려놓기를 거부하는 사람은
자유와 해방을 쫓아내는 사람이요,
스스로 노예(奴隸)이기를 원하는 사람이다.
하필이면 노예로 살 건 뭔가..?"

 

산은 날보고 산 같이 살라하고
물은 날보고 말없이 물처럼 살라하네.

"하는 말이 있다.
산은 거기 우뚝 서 있으면서도 쉰다.
물은 부지런히 흐르고 있으면서도 쉰다.


뚜벅뚜벅 걸어가면서도 마음으로
놓고 가는 이는 쉬는 사람이다.

 


그는 쉼을 통해 자신의 삶을 더욱 살찌게 한다.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