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룡의 눈물
AD 함흥  
임신부3모델완성1-2.jpg

항룡의 눈물
 


 
항룡유회(亢龍有悔)라는 말이 있습니다. < 주역(周易)> 건괘(乾卦)에 나오는 말로 높이 올라간 용은 눈물을 흘리며 후회를 한다는 말입니다너무나 높이 올라갔기에 더 이상 올라갈 수 없었기 때문이지요이제는 내려갈 일만 남았습니다그래서 용의 눈에 눈물이 고이는 것입니다.
 
이번 미국 46대 대통령 선거에서 보여준 트럼프 대통령의 발버둥이 너무나 안쓰러운 생각이 들어 항룡유회의 생각이 들었습니다세계 최강의 대통령쯤 되는 사람의 처사가 겨우 이 정도에 그친다는 것은 미국의 수치일 뿐이 아니라 전 세계에 큰 실망을 안겨 준 것이 사실인 것 같습니다.
 
그는 패배를 인정하지 않고 법정투쟁을 다짐했습니다트위터를 통해 나는 선거에서 이겼다큰 표차이로.”라면서. “합법적인 투표는 이겼는데민주당이 불법적인 투표지까지 개표하면서 승리를 훔쳤다.”고 주장합니다. “선거는 아직 끝나지 않았으며연방대법원에서 가려질 것이다.”고 버티고 있네요.
 
달도 차면 기울고열흘 붉은 꽃은 없다고 하였습니다그런데 정작 자신은 물러날 때를 모르는 모양입니다비단 이 문제는 트럼프에게만 있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모든 공직자나 대소 조직의 지도자 전부에게 해당하는 것이 아닐까요이렇게 권력의 맛에 도취된 공직자들이 종종 유종의 미를 거두지 못하고 회한의 뒤끝을 남기는 어리석음을 범하기 쉬운 것입니다.
 
반면 조 바이든 미국 제46대 대통령 당선자는 승리연설에서 성경의 구절을 인용했습니다. “세울 때가 있고수확할 때가 있으며씨 뿌릴 때가 있고치유할 때가 있다지금 미국은 치유할 때이다.”라고 했지요이 말은 지혜의 왕으로 일컬어지는 솔로몬이 썼다고 알려진 전도서’ 구절이라고 합니다.
 
바이든은 선거기간 동안 첨예하게 찢기고 갈라진 미국의 민심을 추스르기 위해성경을 이용해 치유를 강조했습니다그렇다고 대립과 분열의 정치를 지향한 트럼프의 병폐가 쉽게 치유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무엇보다 진심어린 트럼프의 참회와 패배를 받아들이는 승복(承服)이 전제 되지 않으면 화합은 쉽지 않을 것입니다.
 
모든 공직자는 선공후사(先公後私)의 자세가 필요합니다조선 정조(正祖시대는 탕평책(蕩平策)에도 불구하고 정치는 여전히 어지러웠습니다선비들이 자리를 탐하기 때문에 정조도 난진이퇴(難進易退)가 아쉽다.”고 탄식했습니다.
 
난진이퇴는 벼슬에 어렵게 나가고 선선히 물러난다.’는 뜻입니다어떤 자리를 제안 받았다고 해서 앞뒤 가리지 않고 덥석 수락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지요스스로 그 자리에 적임인지인사권자가 잘못 본 것은 아닌지그래서 결국 나라와 국민에 해를 끼치게 되고 스스로도 이름을 더럽히는 것은 아닌지 신중하게 생각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맹자(孟子)가 말한 행장진퇴(行藏進退)’도 같은 뜻입니다공직자는 나아감과 물러섬을 알아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처신(處身)하라는 것입니다이것이 공직자의 최고의 덕목인 것입니다그런데 물러나고 싶어도 어지러운 세상을 그대로 둘 수 없었다.’는 이유로 내려오는 것을 거부하는 지도자를 우리는 보아왔습니다.
 
그런데 그런 지도자 치고 제대로 그 자리를 유지한 사람은 없었습니다국민의 강력한 요구에 결국은 무너지고 불행한 최후를 맞이한 것입니다트럼프에게 과거 우리나라 대통령들의 비극을 알려주면 어떨까요링컨은 그 사람의 인격을 알려면 권력을 줘보라!”고 했습니다권력을 맛보면 본성이 나오고권력을 쥐면 그의 사람 됨됨이가 오롯이 드러나게 마련입니다.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