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진심
AD 함흥  



  어머니의 진심


조선조 18 현종 임금 
호조판서 김좌명(金佐明댁에는 집안 살림을 도맡아 관리하는
똑똑하고 부지런한 최술(崔述)이란 젊은 아전이 있었다.
 
최술은 원래 가난한 상놈 집안에서 태어났는데
어려서부터 총명하고 영리하였다.
 
범상치 않은 아들을 보고 비록 상놈의 자식이지만
 천하게 기를  없다고 생각한 어머니는 어려서부터 엄하게
예의범절을 가르치고 글을 가르쳤다.
 
 덕분에 일반 상놈의 자식과 달리
사리에 밝고 학문에 조예도 깊었다.
 
청년이  최술은 김판서댁에 머슴으로 들어갔고
다른 하인들과 달리 천성이 부지런하고 매사에 성실했다.
 
평소 다른 하인과 달리 똑똑하고 예의 바르고
어떤 일이라도 막힘없이 매끄럽게 처리를 하는 것이었다.
 
이런 모습의 최술을  김판서는 최술에게 일부러 힘들고
까다로운 일을 시켜 봤지만 아주 능숙하게 일처리 솜씨를
발휘하는 것이었다.
 
이런 최술에게 막일을 시킬  없다고 생각한 김판서는
 머슴에서 일약 아전 자리에 앉히고
집안 살림을  관리하는 벼슬을 내린 것이다.
 
그러던 어느  최술의 어머니가  판서를 찾아와
아들의 보직을 박탈해 달라며 눈물로 호소를 하는 것이었다.
 
 
남들 같으면
뇌물을 바쳐서라도 앉히려고 하는 아전 벼슬자리인데.....
 
상놈집안 출신으로는 감히 넘볼  없는 아전 벼슬인데
  어머니는 아들의 벼슬을 도로 거두어 달라고 조르는 것이다.
 
 판서가 이게 무슨 해괴한 소린가 싶어
 이유를 묻자 최술의 어머니는 천천히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