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北 영변 핵시설 가동 정황 또 포착"
AD 함흥  



38노스 "北 영변 핵시설 가동 정황 또 포착"

  •  21-03-13

"방사화학실험실 및 우라늄농축공장서 연기 배출"

 

북한 평안북도 영변 핵시설이 계속 가동 중인 정황이 또 포착됐다.

12일(현지시간) 미국 스팀슨센터가 운영하는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에 따르면 이달 10일 영변 핵시설 일대를 촬영한 상업용 인공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 시설 내 석탄화력발전소 굴뚝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이 재차 확인됐다.

이 발전소는 핵시설 내 방사화학실험실(RCL)에 증기를 공급하기 위해 설치한 것으로서 지난달 25일과 이달 2일자 위성사진에서도 역시 굴뚝 연기가 관측됐었다.

RCL은 사용후 핵연료에서 플루토늄을 추출할 때 가동된다. 국내외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렇게 추출한 플루토늄을 핵무기 제조에 쓰는 것으로 보고 있다.

38노스는 이번 위성사진 분석에서 "RCL의 냉각장치 가운데 하나도 가동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38노스는 "이런 활동에도 불구하고 실제 플루토늄 추출을 위한 사용후 핵연료 재처리 등의 작업이 진행 중인지를 판별하긴 이르다"고 부연했다.

38노스는 "영변 핵시설 내 우라늄농축공장(UEP)의 이산화우라늄(UO2) 생산 건물에서도 연기와 증기가 뿜어져 나오는 등의 모습이 포착됐으나 그 성격이 분명치 않다"고 덧붙였다.

UO2 또한 핵무기 제조에 쓰이는 고농축우라늄의 원료가 된다.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