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망은 없다
AD 함흥  



절망은 없다

 

영국의 뛰어난 시인이자 소설가요 극작가인 골드스미스는 어렸을 때부터 총명했던 것은 아니다.
"스미스야, 언제까지 그렇게 멍청하게만 앉아 있을 거니?"
그의 어머니는 늘 스미스에게 이렇게 잔소리를 해댔다. 똑똑하거나 남다른 부분이라고는 어디 한군데 찾아볼 수 없는 그런 아이였다.
"저 스미스라는 아이 좀 봐요. 저 애는 얹듯 봐도 멍청하게 보인다니까요."
이런 말을 들을 때마다 스미스의 마음은 몹시 아팠다. 그는 자꾸만 의기소침해지는 자신을 극복하기 위해 책을 읽으며 나름대로 상상의 나래를 폈다. 그렇게 어린 시절을 보낸 스미스는 자신만의 독특한 세계를 가지게 되었고 주위로부터 더 이상 모자라는 아이라는 소리를 듣지 않게 되었다. 하지만 그가 앓고 있던 난치병은 여전히 그를 괴롭혔다.
"내 상황에서 최선을 다할 수 있는 일이 뭘까?"
그는 어릴 적부터 독서를 많이 했고, 글을 쓰는 일이라면 무엇보다 자신있었다. 그는 매일 글을 쓰면서 시간을 보냈다. 쓴 글은 여기저기 신문사나 잡자사에 보냈지만 매번 돌아왔다.
"그래, 내 글에 문제가 있는 게 틀림없어."
그때마다 스미스는 자신의 글을 다시 분석하고 고쳐 나갔다. 그것은 마치 제 살을 깎는 듯한 고통을 주었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골드스미스 씨 안녕하십니까? 당신의 글을 책에 싣고자 이렇게 통보를 드리니 곧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이렇게 적힌 어느 잡지사의 전보를 받고 그는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그 뒤 계속 글을 발표해 유명해진 그는 주위 사람들의 찬사를 한 몸에 받을 때마다 이렇게 말하곤 했다.
"내가 지금 누리고 있는 명성은 실패했을 때마다 좌절하지 않고 꿋꿋이 다시 일어섰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었소."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