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나가 놀아라 한다♣
AD 함흥  



대기업 임원으로 근무하다

은퇴한 분의 이야기다.
은퇴하던 날, 느닷 없이
아내가 고마워지더란다.
이토록 명예롭게 은퇴하는
것이 다 아내의

덕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해외와 지방을 전전하느라 가족과 함께
지낸 날도얼마되지 않았다.
그래도 자식들이 번듯하게 자라준 것은
다 아내 덕분이다.
선배는 그날 결심했다.
나머지 세월은
내를 위해 살겠다고...
그날 이후 선배는 아내와
국내외 여행, 골프 여행을
쉬지 않고 다녔다.
젊은 시절 고생한 만큼
그 정도 여유는 있었다.

 

백화점에서 아내의 핸드백을 들어주고,
아내가 사고 싶은 옷을

 결정할 때까지 기다린다.
스커트 하나 사는데도 아내의 결정은
여전히 오래 걸렸다.



이전 같으면 이내 짜증내고 돌아섰겠지만
지금은 아니다. 그러나 그다지
못할 일도 아니었다.
아내도 즐거워하는 듯했다.

"아, 이렇게 사는 것이 행복이로구나!
이런 노후가 있으려고

내가 그렇게 고생을 했구나."

이런 생각도 들었다.



그렇게 한 석 달이 지났다.
어느날 아침 식탁에서
갑자기 아내가 진지한
얼굴로 할 말이 있단다.
그리고 답답한 표정으로
이렇게 말하는 것이 아닌가!

 



"당신 이제 좀
혼자 나가서 놀 수 없어?"
아내의 생각은 달랐던 거다.
평생 고생한 남편을 위로하느라 참고
함께 다녔다는 거다.
하나도 재미가 없었지만
참고 따라 다녔을 뿐이었다.

그는 내 앞에서
한숨만 푹푹 쉬었다.
이제 어쩌면 좋으냐는 거다.



회사가 있고 함께

몰려다닐 동료가 있을 때는
이런 아내의 푸념

정도야 웃어 넘길 수 있었다.
그러나 이젠 아니다.
아내와 앞으로 적어도
30년은 더 살아야 할 것 아닌가...

 


마찬가지다.
함께 행복했던 기억이

있어야 행복해질 것 아닌가?
경험도 없고 방법도 모르는데,

어떻게 갑자기
행복해질 수 있겠는가?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카네만 교수는 행복을
아주 간단하게 정의한다.
"기분 좋은 시간이
길면 길수록 행복하다."
부부도 마찬가지다.
동네 어귀를 손잡고 산책하거나
노천 까페에 앉아 함께 커피를 마실 때
기분이 좋았다면 그 일을 반복하면 된다.


 

팔짱 끼고 음악회를

가던 일이 좋았다면
그 일도 다시 해볼 만하다.
잘 차려 입은 아내를 본 기억이
정말 오래되지 않았는가?
함께 시간을 보내야
행복할 거라는 강박에서도
자유로울 필요가 있다.
'따로 또 같이' 즐길 수
있어야 한다.

 


무엇보다 내가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