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을 어찌 살것인가?
AD 함흥  



  • 인생을 어찌 살것인가? 
  • 지난주 한 문학 발표회에서 풍자적 낭송시 한편을 들었다. 인생이란 있다가 없고 없다가 있고, 그리고 없어지고 사라 지는것,,, 어릴
  • 때는 소리내어 울고 소년 때는 철이 없고, 청년 때는 용기 있고, 장년이 되어 틈이 없고, 늙어 서는 자신이 없다. 
  • 이렇게 있고 없다가
  • 가는것이 우리들의 인생 이라. 나는 그 시를 들으면서 많은 부분에서 공감을 하면서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 곰곰히 생각해 본다.
    이스라엘 역대 왕 중에서 가장 지혜로웠다는 솔로몬이 왕이 된 후에 가장 먼저 1,000번의 제사를 드리자 하나님이 그의 소원을 물었다. 
    그는 오로지 백성들 을 잘 다스릴 수 있도록 지혜로운 마음을 달라고 했다. 하나님은 백성을 그토록 사랑하는 그의 마음이 너무나 기특하여 그가 구하지 않았던 부와 영광까지 주셨다. 
    솔로몬은 말 그대로 지혜의 왕이었다. 주신 지혜로 백성들을 잘 통치하였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그는 본인의 삶을 지혜롭게 살지 못했다. 
    이것이 인생 의 능력 한계가 아닐가... 
      그는 왕이 피 했어야 할 세 가지, 많은 군마와 ,많은 아내 그리고 자신을 위한 은과 금을 조심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많은 군대를 만들었고 많은 후궁과 첩을 두었고 많은 부를 이루었고 온갖 유흥과 무절제한 생활을 하다가 만년에 가서야 전도서라는 시를 통해서 헛되게 살아 왔던 자신의 삶을 이렇게 고백했다.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 되도다 사람이 해 아래서 수고하는 모든 수고가 자기에게 무엇이 유익한고 ,,, 그런데 이러한 고백은 솔로몬만도 아니요 맥베드만 했던 것이 아니다. 
        누구든지 분수를 모르고 욕심을 내며 나눔을 모르고, 교만으로 살아갈 때 그 전도서 시 처럼 결국 허무하고 패허 한 인생이 될 것이다. 
          김동인 작가 의 <무지개> 소설을 보면 한 소년이 무지개를 보고 잡으려고 종일 다녔지만 저녁이 되어 그것이 헛된 것임을 알게 된다. 
          그 소년처럼 오늘도 그림자 같은 허상을 쫓아가며 자신의 야망과 욕심을 채우기 위해 살아가는 사람들에게는 지금 당장에는 무엇인가가 이루어 지고 쌓여지는 것 같지만 인생의 석양에 가서야 자신은 평생 허깨비를 따라간 것임을 알고 찬 바람 부는 겨울 강변에서 허탈에 빠저 슬퍼한다. 
            이런 허깨비 인생 을 살지 않으려면 지금 당장 자족(自足)의 삶을 배워야 한다. 오늘에 만족하며 일상에 감사하며 이웃에 나누어 주며 꿈을 갖고 내일을 살아가야 한다. 
            자족과 욕심은 앞 과 뒤 처럼 정 반대의 입장에 서 있지만 한 라인에 서 있는 형제 간 이다. 자족의 삶을 살지 않으면 자신도 모르게 욕심의 늪에 빠저 허깨비를 따라 갈 수밖에 없다. 옛말에도 '지족자부' 라는 말이 있다. 즉 현재에 만족할 줄 아는 사람이 부자 라는 말이다. 
            부자는 결코 외적인 소유에 있지 않다. 아무리 많은 것을 소유한다 해도 남을 돌아볼 마음의 여유가 없다면 그 사람은 거지와 무엇이 다르겠는가. 하지만 비록 적은 것을 갖고 있을지라도 자족할 줄 알아 이웃과 나누며 살아가고 있다면 그는 진실로 이미 참 부자가 되고 있는 것이다. 
              물론 사람들은 이웃과 나누고 싶은 마음이 있다. 그러나 늘 부족을 느끼기에 실천하지 못하며 살아가고 있다. 
              그런데 곰곰이 생각해 보라. 우리가 부족을 느끼는 것은 ‘결핍’이라는 문제가 아니라 우리 안의 자신만의 ‘욕망’ 때문에 만족이 없고 그렇게 늘 결핍을 느끼는 것이다. 
              불확실한 부, 허무한 쾌락, 그리고 쉬지 않고 찾아 오는 끝 없는 욕망,,,, 사람들은 이러한 것을 통하여 결핍을 채우려 하나 만족은커녕 기쁨 없는 허무한 인생만 살아 가고 있음을 깨닫고 삶의 자세를 바르게 잡아야 한다. 
                한장의 도화지 에는 한장의 그림 밖에 그릴수없다. 
                인간의 욕심은 천하를 얻어도 족할 수 없는 존재다. 모든 것을 소유 하였다고 생각 을 하여도 오히려 더 큰 부족을 느끼는 것이 인간의 마음이다. 그러므로 어떤 형편에서든지 자족하기를 배웠다는 바울의 마음은 행복한 사람의 마음 이다. 
                리허설 없이 단 한번 만 그릴 수 있는 도화지에 당신은 지금 무엇을 그리고 있는가.... 
                  천국은 패배자 가 가는곳이 아니다. 
                  이기는 자 만이 가는곳 승리 하라. 욕심 과 싸움에서 이기라 자신 과 싸움에서 무너 뜨려라 내 안에 있는 견고한 성 그리고 배풀어라 사랑 을,,,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