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웃음이 人格이고 機會다. ◎
AD 함흥  



 

 
◎ 웃음이 人格이고 機會다. 
 


웃음이 人格이고 機會다.
인도에서 평생 소외된 사람들을 보살피다 하느님의 품에 안기신 '마더 테레사'는 함께 일할 사람을 선발하는 기준이 아주 간단했다.

 

첫째, 잘 웃고
둘째, 잘 먹고
셋째, 잘 자는 사람이다.
'마더 테레사'는 이 3가지가 소외된 사람들을 섬기는 기본이라 생각을 했던 것이다.

 


'마더 테레사'뿐만이 아니다. 어느 한의원의 원장도 무조건 잘 웃는 직원을 뽑는다고 밝혔다.

 

그 이유 역시 아주 간단했다.
"잘 웃는 직원이 일을 더 잘합니다.
업무와 관련된 지식은 한두 달이면 익히나, 웃는 것은 인격과 관련이 되어 있기 때문에 쉽게 가르쳐서 될 일이 아닙니다."
결국 웃음이 인격이며, 기회라는 얘기다.

 


누구든지 웃을 수 있다면 많은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거라는 말이다.
사람들은 기분이 좋은 사람에게서 물건들을 사려고 한다.

고객들은 물건을 통해서 '즐거움'을 산다는

것이다.

 

지금 당장 웃어라.
세상에서 투자가 없이 최고의 결과를 내는

것은 웃음 밖에 없다.

 


한 번 웃어라.
그래야 두 번 웃을 수 있다.
오늘 웃어라. 그래야 내일도 웃을 수 있다.

 

내 얼굴에 보물을 가지고 있으면서
세상 탓하지 말자.

내 얼굴에 있는 찡그림의 괴물을 버려라.

그래야 세상의 온갖 기회가 내게 다가온다.

그리고 당신의 인격도 고매해 진다.

 

-황창연 신부의 말씀 중에서-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