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넬대학교 도서관에 보관중이 우리나라 희귀 사진
AD 함흥  



 
미국 뉴욕에 있는 사립명문대 코넬대학교의 도서관에 파일로 보관되어 있는 희귀영상 자료 중 우리나라에 관한 것들입니다. 사진 촬영자는 윌러드 스트레이트(Willard D. Straight)로서 1904년에서 1905년 러일전쟁시 극동지역 로이터 특파원으로 있다가 1904년 우리나라로 들어와 그 이듬해 미국 영사관의 부영사로 재직하였습니다. 이 분이 한국에 머물면서 이런저런 사진을 많이 찍었는데 이걸 그 뒤 본인의 모교에 기증하여 지금까지 보관되어 있던 것입니다.

 

남대문

 

 

쓰개치마를 쓴 여성

 

 

일본 육군본분 정문을 지키는 일본 병사

 

 

덕수궁 화재

 

 

말을 탄 일본 장교

 

 

대한문 정문 앞의 일본군

 

 

빨래하는 여성들

 

 

상점 주인들, 왼편은 안경과 가위 철물등이고 오른편은 신발과 지류..

 

 

중앙에 보이는 건물은 6.25때 소실된 프랑스 영사관으로 추정.

 

 

부유한 집에는 개인 우물이 있지만 일반 서민들은 대개 공동우물을 이용.

 

 

땔감을 운반 중인 황소

 

 

고종 임금(왼편)과 미래의 순종 임금(오른편)

 

 

여성들도 하루종일 일하고 저녁에는 옷감을 다듬질.

 

 

명동성당앞의 일본군들

 

 

창덕궁의 행사(행사 내용 불명)

 

 

새로운 전차길의 공사중인 장면.

 

 

세명이 타고 있는 그네.

 

 

시골 농부 가족의 떡매질

 

 

창덕궁에서 열린 행사 장면(행사 내용 불명)

 

 

부유한 한옥집. 경비병이 둑 아래 보입니다.

 

 

나무시장을 지나가는 말들

 

 

중산층 남자 두명과 지게꾼

 

 

평양인듯한 도심가 풍경

 

 

삼베옷을 입은 뱃사공

 

 

절에서 열린듯한 일본인들의 큰 행사. 와인병이 놓여져 있음.

 

 

창덕궁 주합루

 

 

창덕궁 주합루의 행사장면

 

 

경복궁과 정문 앞 해태상

 

 

원본에는 한국 스파이 3명 처형이라고 되어 있는데 일본넘들이 무고한 우리 백성을 처형한듯 하네요.

 

 

경희루의 연못

 

 

경복궁 근정전

 

 

일본 보병

 

 

1904년 대홍수

 

 
          네이트온 쪽지보내기